홈으로Home > 주변관광지 > 거제도지역
거제도지역

거제지역 관광정보

  • 거재해금강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산1번지로 해금강마을 남쪽 약 500m 해상에 위치한 무인도로, 지형이 칡뿌리가 뻗어 내린 형상을 하고 있다고 하여 붙여진 갈도(葛島)보다는 바다의 금강산을 뜻하는 해금강이라고 널리 부르고 있다.

  • 외도/내도

    거제도와 4㎞ 정도 떨어져 있는 외도는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에도 불구하고 물이 풍부하고 기후가 온난하며, 강우량이 많아서 여러 가지 난대 및 열대성 식물이 자라기 쉽고, 맑고 푸른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데다 거제도, 해금강, 홍도, 대마도 등을 관망할 수 있는 전망이 그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 바람의언덕

    해금강 가는 길로 가다가 왼쪽으로 내려가면 도장포마을이 나오고, 그 마을의 북쪽에 자리 잡은 언덕이 바로 바람의 언덕이다. 이곳은 거제도에서도 다소 특이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탁 트인 바다 전망이 좋은 곳이다. 원래의 지명은 "띠밭늘"로 불렀으나, 2002년경부터 “바람의 언덕”으로 지명이 바뀌어 지금까지 알려져 있다.

  • 학동 흑진주 몽돌해변

    지형이 학이 비상하는 모습과 흡사하다 하여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 몽돌이라 불리는 조약돌이 길이 약 1.2km, 폭50m, 면적 3만 km에 펼쳐져 있는 해변의 풍경은 가히 독특하다.

  • 조선해양문화관

    거제의 아름다운 바다를 직접 체험하실 수 있는 문화공간전시 수족관의 다양한 어종은 물론 전시관 내부에 설치된 Simulator를 통해 환상의 세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 거제자연예술랜드

    동양 최대의 난 상설 전시장으로 수속 전시관, 목곡예전시관, 민속 박물관 등이 있으며, 또한 자연과 인간이 함께 숨쉬는 자연예술공원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 청마생가

    우리나라 문학사의 큰 족적을 남긴 청마 유치환 선생의 예술혼을 널리 알리고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하여 둔덕골 산방산에 청마 기념관을 건립하였다.

  • 자연휴양림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해금강을 지나 흑진주빛 물결을 거슬러 올라온 곳 바로 거제자연휴양림이다. 급격한 경제 성장과 각종 산업공해로 병든 우리의 몸과 마음을 맑고 깨끗한 공기와 물로 치유하며 울창한 숲에서 산림욕을 즐기고 자연과 호흡을 하고자 하는 곳이다. 대자연 속에서 이루어지는 산림욕은 녹음이 짙은 숲이나 나무가 뿜어내는 피톤치드(Phytoncide)라는 향기가 흐르고 있어 사람이 피톤치드를 마시거나 피부에 접촉하면 심신이 맑아져 안정을 가져오며 건강에 매우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것을 산림욕이라 한다.

  • 문동폭포

    북병산 골짜기에 천길 암벽을 타고 가느다란 물줄기가 흰 포발을 내며 흐른다. 구전에 의하면 옥녀봉에서 내려온 옥녀가 목욕하고 수신제가 하였다 하며, 문동폭포의 아름다움에 도취된 어느 시인은 찬사의 시를 읊어 놓았다고 한다. 여름 장마철 장대비가 내린 후에 찾아가면 폭포의 창 모습을 볼 수 있다.

  • 김영삼대통령전시관

    전시실 안에는 학창시적, 중학교 자취방 등 거제지역에서 생활하던 어린 시절의 모습을 비롯해 최연소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던 모습, 군사 독재를 저항하며 민주화 운동을 펼치던 모습들이 담김 사진과 영상자료를 전시하였다.

  • 지심도

    거제시 일운면 옥림리에 속하는 면적 0.36㎢(약11만평)의 작은 섬으로 최고점은97m,,, 원시림을 그대로 간직하고 거제8경 중 하나로서 생태, 역사, 휴양의 섬으로서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섬의 생긴 모양이 마음 心자를 닮았다 하여 지심도(只心島)라고 불리우고 있습니다. 남해안 섬들 중 어느 곳보다 동백나무의 묘목수나 수령 등이 압도적이어서, ‘동백섬’이란 이름이 여타 섬들보다 훨씬 잘 어울리는 섬입니다. 실제 동백숲을 둘러보면 현재 국내에서 원시상태가 가장 잘 유지되어 온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공곶이

    거제시의 동남쪽에 위치한 공곶이는 와현해수욕장 너머, 예구마을에서도 능선을 하나 더 넘어 산비탈에 서면 마치 산 뒤에 숨어 있는 공곶이가 보이고, 얌전하게 앉아 있는 내도가 손에 잡힐 듯 다가오고, 저 멀리 해금강이 보인다. 공곶이는 지형이 궁둥이처럼 툭 튀어나왔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며, 노부부의 정성과 땀으로 아름답게 조성된 곳이다. 공곶이의 산자락은 계단식으로 정리되어 있고, 곳곳에는 종려나무, 설유화, 동백나무, 수선화, 군자란 등 수십 종에 가까운 식물이 꽃과 향기로 계절을 알린다.